로드 중

영친왕비 진주매화뒤꽂이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꽂이는 비녀와 형태는 비슷하나 장식 부분이 비교적 크고 길이는 짧은 편이다. 머리에 꽂아 장식하는 용도이지만 귀이개 · 빗치개 등의 실용성을 겸한 것도 있다.

꽂이머리에 5엽의 매화가 겹으로 놓인 받침판을 놓고 그 위에 천연 진주를 물렸다. 꽂이의 끝부분은 머리카락 속으로 잘 들어갈 수 있도록 매우 얇게 제작되었다. 꽂이 뒤쪽은 편평하고, 앞쪽에는 약간의 능각을 주었으며, 윗부분은 매우 가늘게 만들었다. 전체적으로 금도금 되어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진주매화뒤꽂이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