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청석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적의(翟衣) 차림에 갖추어 신는 신발이다. 조선시대 왕비와 왕세자빈 · 왕세손빈이 신었던 석은 신목이 있고, 앞코에 사화(絲花)가 달려 있다. 석의 색은 왕비가 적색이고, 왕세자빈과 왕세손빈이 흑색이다. 대한제국 시대에는 신목이 없는 석을 신었는데 색상도 청색으로 바뀌었다. 사화의 개수는 황후가 5과(顆), 황태자비가 3과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청석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