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폐슬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폐슬은 겉옷 위로 앞쪽에 드리우는 장식이다. 무릎[슬(膝)]을 가린다[폐(蔽)]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전체적으로 직사각형에 가까운 형태이며 옥대에 걸기 위한 고리[구(鉤)]나 끈이 달려있다. 조선 후기 왕비의 폐슬은 국왕의 것과 형태는 같으나 그림이 없다고 하였는데, 대한제국 시대의 폐슬에는 꿩무늬[적문(翟紋)]를 수놓았다. 적문의 개수는 황후가 3등(等)이고 황태자비가 2등(等)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폐슬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