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홍원삼(英親王妃紅圓衫)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 왕실과 대한제국 황실의 여성들이 국가의 크고 작은 의식이 있을 때 입었던 예복이다. 서민들은 혼례 때에 원삼을 입었다. 깃 모양이 둥근[원(圓)] 옷[삼(衫)]이라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양쪽 깃이 서로 마주보게 되어 있고, 옷자락의 양 옆이 트였으며 앞자락이 뒷자락보다 짧다. 소매에 색동과 한삼(汗衫)을 달아 장식한다. 이 옷은 영친왕비의 것으로 구름과 봉황무늬가 직금된 홍색 단으로 만들어졌으며 가슴과 등, 양어깨에 오조룡보가 달려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홍원삼(英親王妃紅圓衫)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