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비 화조접문 패물보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영친왕비의 장신구는 비단으로 만든 보자기로 싸서 상자에 넣어 보관하였는데 이러한 보자기를 패물보라 한다. 겉감은 봉황, 앵무새, 나비, 벌, 연꽃, 장미, 난초, 표주박 등 다양한 무늬를 여러 가지 색사로 시문한 채단(綵緞)으로 매우 화려한 직물이다. 안감은 황색 만자문단(卍字紋緞)이다. 보자기 끈은 무늬가 없는 옥색 명주(明紬)로 홍색 실을 사용하여 ‘십(十)’자형으로 고정시켰다. 솜과 분홍색 두꺼운 장지(壯紙)가 함께 전하고 있어 장신구를 솜과 함께 장지로 감싸 보호한 다음 보자기로 쌌음을 알 수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비 화조접문 패물보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