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 명주 두루마기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깃이 곧고 소매가 좁은 형태의 옷으로서 옷자락의 둘레가 트임 없이 두루[주(周)] 막힌 옷이라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겨울에는 솜을 넣거나 누비로 만들기도 했다. 갓과 함께 착용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 명주 두루마기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