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 세조대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남성들이 일상복[편복(便服)] 포(袍)를 입을 때 가슴에 띠는 대이다. 이 세조대(細條帶)는 0.8cm 너비의 짙은 분홍색으로 쾌자에 매었던 띠이다. 납작하게 짠 끈목 아랫부분에서 두 가닥으로 나누어 각각 금사로 가락지매듭을 맺고 딸기술을 달아 장식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 세조대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