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 순인 두루마기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깃이 곧고 소매가 좁은 형태의 옷으로서 옷자락의 둘레가 트임 없이 두루[주(周)] 막힌 옷이라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겨울에는 솜을 넣거나 누비로 만들기도 했다. 남성용 두루마기의 경우 양반 이상의 계층에서는 겉옷의 받침옷으로 입고 서민층에서는 겉옷으로 입었으나, 조선 말기인 1884년(고종21) 의복제도 개혁을 통해 신분에 관계없이 흑색 두루마기가 남성의 통상 예복이 되었다. 갓과 함께 착용한다. 개화기 이후 남성과 여성이 두루 두루마기를 착용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 순인 두루마기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