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 옥대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및 대한제국기에 주요 왕실, 황실인물들이 예복을 입을 때 띠는 대이다. 가죽으로 띠를 만들어 비단을 씌우고 그 위에 옥으로 된 과판을 붙여 장식한다. 왕과 왕비는 다홍색 비단으로 띠를 싸고 무늬를 아로새긴 옥[조옥(雕玉)] 과판을 장식한다. 왕세자와 왕세자빈은 청색이나 흑색의 비단을 씌운 후 민옥을 띠돈으로 장식한다. 남성은 면복(冕服)이나 원유관복(遠遊冠服) 또는 익선관복(翼善冠服) 등의 일습으로 착용하고, 여성은 적의(翟衣)에 착용한다. 왕세손은 수정대를 띤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 옥대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