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 화문주 배자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저고리 위에 덧입는 상의이다. 소매와 섶이 없고 깃이 서로 마주보게 되어 있다. 앞자락이 뒷자락보다 짧거나 옆이 완전히 트인 형태가 일반적이며, 선(縇)을 둘러 장식하기도 한다. 겨울용은 안에 모피를 덧대어 만들기도 한다. 배자는 남성과 여성이 두루 착용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 화문주 배자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