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영친왕 화문주 토수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추운 겨울에 방한을 위해 소매 위에 덧끼우는 것이다. 소매나 팔 위에 덧씌운다[투수(套袖)]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소매통과 같은 형태로 팔을 끼울 수 있게 되어 있고 선(縇)을 둘러 장식하기도 한다. 방한 효과를 높이기 위해 안에 모피를 덧대기도 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영친왕 화문주 토수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