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왜 두 번 심청이는 인당수에 몸을 던졌는가

극단 목화

Korea Arts Management Service

Korea Arts Management Service

오태석은 말한다. “이 이야기는 1989년에 쓸 적에 일회성으로 끝나기를 바랐던 작품이에요. 당시에 일어나던 칼부림 사건, 믿을 수 없던 일들이 앞으로는 없길 바랐던 작품이란 말이지. 2015년, 한 세대를 지난 지금까지도 아직 이 공연을 할 수 있고 관객으로 하여금 리얼리티를 가지고 여전히 공감할 수 있다는 것이 내 가슴을 먹먹하게 해요. 거리에서 마주치는 낯선 사람한테도 눈웃음을 나눌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마음이 간절해요.”
1990년 초연을 시작으로 1991년 제28회 동아연극상 대상, 1993년 제1회 대산문학상을 수상했으며, 2005년 미국 LA ‘세계비교극문학회’가 주최한 세미나에 동양권 연극 최초로 초청되어 세계 학자들에게 극찬을 받았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왜 두 번 심청이는 인당수에 몸을 던졌는가
  • 제작자: 극단 목화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