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요선첩리

작자미상한국/조선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융복은 조선시대 관리들이 왕을 수행하거나 외국 사신으로 파견될 때, 국란을 당하였을 때 입는 옷으로, 철
릭과 주립으로 이루어져 있다. 평상시에 융복을 입는 것을 금하였으나, 임진왜란을 겪은 뒤로는 융복을 입
게 하였다. 융복은 입, 철릭, 광다회, 목화로 구성되었고, 입과 철릭의 색을 달리하여 신분을 나타냈다. 당
상관은 자립(紫笠)에 남색, 당하관은 흑립에 청현색의 융복을 착용하였다. 입은 옥로정자와 호수로 장식하
였다.곧은 깃에 상의와 하상이 허리에서 연결된 포로, 첩리(帖裏, 貼裏, 帖裡), 천익(天益, 天翼, 千翼), 철익(綴
翼, 膝翼)으로 표기하고, 한글로는 철릭, , 쳔닉 등이 있다. 철릭은 대체로 고려 중엽에 착용된 것
으로 보이며, 조선 초기에 여러 계층에서 다양한 용도로 쓰였고 중엽에 들어서서는 널리 보편화되었다. 철
릭은 시대에 따라 상의와 하상의 비율, 주름 처리방법, 깃과 소매의 모양 등에 변화가 있었다. 조선 초기에
는 상의와 하상의 비율이 거의 같았던 것이 후기로 갈수록 치마 길이의 비율이 높아져 상의의 2배 이상이
되었다. 소매는 좁은 소매에서 두리소매로 변했다. 치마주름은 초기에는 가는 주름이 많았으나 후기로 갈
수록 넓은 주름이 많아졌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요선첩리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조선
  • 위치: Korea
  • 크기: 길이 128, 화장 39, 품 59
  • 작품유형: 의/의류/의례복/남자수의
  • 재료: 사직/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