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용흉배본 용흉배본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왕과 왕세자의 집무복인 곤룡포(袞龍袍) 등의 흉배에 자수를 놓거나 금박을 찍을 때 사용하던 종이본이다. 흉배본에 그려진 용의 발톱 수는 왕이 5개, 왕세자가 4개로 신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가슴과 등에 부착하는 흉배 2장, 어깨에 부착하는 견화 2장으로 총 4장의 본이 한 벌을 이룬다. 4장의 본이 두록색(豆綠色) 실로 묶여 있는 것으로 미루어, 한 벌의 본이 서로 떨어지지 않게 실로 꿰매어 보관했음을 알 수 있다. 기름을 먹인 사각형 종이에 화주(火珠)를 가지고 구름 사이를 노니는 사조룡(四爪龍)이 묵선으로 그려져 있다. 가슴본과 등본의 앞면에 '긔묘신조 대본 흉배', 양쪽 어깨본 앞면에 '긔묘신조 대본 견화'라는 묵서가 있다. 또한 가슴본 앞면에 '흉', 등본 앞면에 '배 ', 오른쪽 어깨본에 '우견', 왼쪽 어깨본에 '좌견'이라는 묵서가 있어 사용처를 명확히 표시하고 있다.

조선시대 왕과 왕세자의 집무복인 곤룡포(袞龍袍) 등의 흉배에 자수를 놓거나 금박을 찍을 때 사용하던 종이본이다. 흉배본에 그려진 용의 발톱 수는 왕이 5개, 왕세자가 4개로 신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가슴과 등에 부착하는 흉배 2장, 어깨에 부착하는 견화 2장으로 총 4장의 본이 한 벌을 이룬다. 4장의 본이 두록색(豆綠色) 실로 묶여 있는 것으로 미루어, 한 벌의 본이 서로 떨어지지 않게 실로 꿰매어 보관했음을 알 수 있다. 기름을 먹인 사각형 종이에 화주(火珠)를 가지고 구름 사이를 노니는 사조룡(四爪龍)이 묵선으로 그려져 있다. 가슴본과 등본의 앞면에 '긔묘신조 대본 흉배', 양쪽 어깨본 앞면에 '긔묘신조 대본 견화'라는 묵서가 있다. 또한 가슴본 앞면에 '흉', 등본 앞면에 '배 ', 오른쪽 어깨본에 '우견', 왼쪽 어깨본에 '좌견'이라는 묵서가 있어 사용처를 명확히 표시하고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용흉배본 용흉배본
  • 제작연도: 조선,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피지초직, 피지초직

추가 항목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