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용흉배본 용흉배본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왕과 왕세자의 집무복인 곤룡포(袞龍袍) 등의 흉배에 자수를 놓거나 금박을 찍을 때 사용하던 종이본이다. 흉배본에 그려진 용의 발톱 수는 왕이 5개, 왕세자가 4개로 신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이 용흉배본은 가슴과 등에 부착하는 흉배 2장, 어깨에 부착하는 견화 2장으로 총 4장의 본이 한 벌을 이룬다. 4장의 본이 흰색 실로 묶여 있는 것으로 미루어 한 벌의 본이 서로 떨어지지 않게 실로 꿰매어 보관했음을 알 수있다. 기름을 먹인 원형 종이에 화주(火珠)를 가지고 구름 사이를 노니는 오조룡(五爪龍)과 그 아래로 파도와 바위가 묵선으로 그려져 있다. 파도와 바위에는 서각(犀角) · 서보(書寶) · 전보(錢寶) 등의 보문(寶紋)이 함께 표현되어 있다. 가슴본의 앞면에 '흉배', 등본의 앞면에 '반흉배', 양쪽 어깨본 앞면에 '견화'라는 묵서가 있다. 이 종이본과 유사한 형태가 영친왕 곤룡포(궁중4)에서 확인된다.

조선시대 왕과 왕세자의 집무복인 곤룡포(袞龍袍) 등의 흉배에 자수를 놓거나 금박을 찍을 때 사용하던 종이본이다. 흉배본에 그려진 용의 발톱 수는 왕이 5개, 왕세자가 4개로 신분에 따라 차이가 있었다.

이 용흉배본은 가슴과 등에 부착하는 흉배 2장, 어깨에 부착하는 견화 2장으로 총 4장의 본이 한 벌을 이룬다. 4장의 본이 흰색 실로 묶여 있는 것으로 미루어 한 벌의 본이 서로 떨어지지 않게 실로 꿰매어 보관했음을 알 수있다. 기름을 먹인 원형 종이에 화주(火珠)를 가지고 구름 사이를 노니는 오조룡(五爪龍)과 그 아래로 파도와 바위가 묵선으로 그려져 있다. 파도와 바위에는 서각(犀角) · 서보(書寶) · 전보(錢寶) 등의 보문(寶紋)이 함께 표현되어 있다. 가슴본의 앞면에 '흉배', 등본의 앞면에 '반흉배', 양쪽 어깨본 앞면에 '견화'라는 묵서가 있다. 이 종이본과 유사한 형태가 영친왕 곤룡포(궁중4)에서 확인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용흉배본 용흉배본
  • 제작연도: 조선,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피지초직, 피지초직

추가 항목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