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원반

작자미상한국/조선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천판의 형태가 둥근 소반으로 일반적으로는 다리의 형태에 관계없이 천
판이 둥근 것을 총칭하지만, 통이 큰 나무를 이용하여 굽다리까지 한꺼
번에 깎아 만든 ‘통반’을 일컫는 경우도 있다. 종류는 크기에 따라 대원
반, 중원반으로 나누고, 다리의 형태에 따라 두리반, 쟁반소반, 호족원
반, 구족원반 등으로 나눈다. 천판의 지름이 넓은 원반일수록 다리 및 변
죽의 높이가 소형의 곁상보다 오히려 낮은데, 이는 원반 위에 음식물을
바로 진설하지 않고 굽이 높은 제기형 접시에 받쳐 이중으로 괴어 사용
하였던 데서 비롯된다.
천판은 주로 은행나무를 사용한다. 특히 원반 가운데 대표적인 주칠대
원반은 다리를 균일한 여덟 쪽의 판재를 서로 잇대어 결구하고, 각 쪽
의 중심에는 완자문, 여의두문 등을 투각하였다. 궁중에서 주로 쓰였는
데, 조선 말기 이후에는 규모가 작아져 공고상이나 돌상의 형태로 변형
되기도 하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원반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조선
  • 위치: Korea
  • 크기: 높이 16.5 지름 29
  • 작품유형: 식/음식기/반상/소반
  • 재료: 골각패갑/나전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