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원삼용 '수복'자 도류불수화문 목판

19세기 중반~20세기 전반 추정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왕실 여성의 원삼(圓衫) 길에 금박을 찍을 때 사용하던 목판으로 2개가 한벌을 이룬다. 사각형 목판의 위아래 가장자리에는 선문양이 두 줄씩 양각되어 있다. 그 안에는 중앙에 띠 형태로 배치된 도류불수문(桃榴佛手紋)과 여의(如意) · 호로(葫盧) 등의 보배문양을 경계로 위아래에 2단의 수복화문(壽福花紋)이 배치되었다. 목판 뒤쪽에 '뎡유신조' 라는 묵서가 있고, '원삼듕' 라고 음각되어 있다. 문양을 찍을 때 목판의 배열순서가 바뀌지 않도록 뒤쪽 연결 부분에 '일(一)'자가 반씩 음각되어 있다. '이(二)'자는 반만 음각되어 있는 것을 보아 길용 목판이 추가로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목판의 문양과 유사한 형태를 경운박물관 소장 의친왕비 녹원삼의 길에서 볼 수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원삼용 '수복'자 도류불수화문 목판
  • 제작연도: 19세기 중반~20세기 전반 추정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