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원삼용 '수복'자 화문 목판

19세기 중반~20세기 전반 추정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왕실 여성의 원삼(圓衫)소매에 금박을 찍을 때 사용하던 목판으로 5개가 한 벌을 이룬다. 위아래에는 선문양이 2줄씩 양각되어 있고 그 안에 수복화문이 2단으로 배치되어 있다. 목판 뒤쪽에 문양을 찍을 때 '원판' 이라고 음각되어 있으며, 목판의 배열순서가 바뀌지 않도록 뒤쪽 연결 부분에 '일(一)', '이(二)', '삼(三)', '사(四)'자가 반씩 음각되어 있다. '오(五)'자는 반만 음각되어 있는 것을 보아 소매용 목판이 추가로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원삼용 '수복'자 화문 목판
  • 제작연도: 19세기 중반~20세기 전반 추정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