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원종대왕 편지글

선조13년(1580)~광해군11년(1619)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원종(元宗)이 직접 쓴 편지글이다. “나는 몸이 좋지 않은데 날은 덥다. 일전에 맛있는 간장을 보내주겠다고 약속했는데 왜 아직 보내주지 않느냐”라는 등의 내용으로 수신인이 누구인지는 확실하지 않다. 전문은 다음과 같다.


원종대왕어필 어찰
글을 내려 주어 감격과 즐거움이 교차합니다. 저는…( ) 심장과 격막 사이의 두 곳 혈(兩穴)에 매일 이십 장의 뜸을 뜨는데도 별다른 차도가 없습니다. 그런데 날씨가 점점 더워져 갑니다. 뜸을 뜰 날은 아직도 많이 남았는데도 종내 열이 안정되지 않습니다. 초산 남자 아이의 태(胎)를 사방에 구하였으나 얻지 못했습니다. 이것을 일부러 구해서 보내주셨으니 고마움을 이루 말할 수 없습니다. 또 일전에 맛있는 간장을 보내주겠다는 뜻을 직접 말씀하였습니다. 날짜가 이미 오래되었는데도 하인이 오지 않으니 그 까닭을 알지 못하겠습니다. 당연히 보내주실 것으로 생각합니다.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이만 줄입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원종대왕 편지글
  • 제작연도: 선조13년(1580)~광해군11년(1619)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