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은시접보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 궁중에서는 다양한 재질, 크기와 형태의 보자기가 널리 사용되었다. 중요한 예물은 비단 보자기와 끈으로 정성스럽게 포장하여 예를 갖추었으며, 침전이나 수라간, 곳간 등 궁궐의 생활공간에서도 보자기는 여러 가지 물건을 싸고 덮는 필수적인 살림도구였다.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보자기 중에는 내용물이나 사용 장소, 제작 시기, 크기나 수량 등을 먹으로 적어놓은 것도 있다.

이 보자기는 겉감과 안감이 각각 두 폭으로 구성되었다. 직물 두 겹을 맞대어 만든 겹보자기이며, 겉감은 자색 주(紬), 안감은 거친 청색 주이다. 겉감 한쪽 모서리에 유록색 주로 만들어진 끈이 +자로 바느질되어 대각선 방향으로 달려 있다. 보 외곽에는 자색 실로 세 땀 상침이 되어 있어, 안감이 밀려나오는 것을 방지하고 있다.
끈에 ‘은시뎝삼좌’라는 묵서가 적힌 종이가 묶여 있었다. ‘시뎝’은 수저를 담아놓는 그릇인 시접(匙楪)을 말하는 것으로, 은으로 만든 시접 세 벌을 쌀 때 사용하던 보자기임을 알 수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은시접보
  • 제작연도: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