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은제주전자(銀製注子)

19세기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은으로 만든 주전자로 몸체 앞뒤 중앙에 각각 태양 속에 산다는 삼족오(三足烏)와 달에서 방아를 찧는 토끼를 선각으로 표현하였다. 18~19세기 조선의 궁중 잔치를 기록한 『진연의궤』나 『진찬의궤』에 ‘은도금일월병(銀鍍金日月甁)’이라는 이름으로 기재되어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은제주전자(銀製注子)
  • 제작연도: 19세기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금속공예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