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衣・문紋의 조선 - 복식유물 복원과정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박물관

경기도박물관은 개관 20주년을 맞아 조선시대의 의복과 문양을 주제로 하는 <의衣・문紋의 조선> 특별전을 마련하였습니다.

의衣에서는 특별한 의미가 있었던 예복 및 실용과 멋을 겸한 배자를 중심으로, 1부 ‘의례용 예복, 홍색 조복’, 2부 ‘공무용 예복, 흑색 단령’, 3부 ‘유학자의 예복, 백색 심의’, 4부 ‘여성의 예복, 녹색 원삼’을 조명하고, 5부에서는 다양한 조끼형의 의복인‘남녀 덧옷, 배자’를 선보입니다. 아울러 본래의 색을 잃은 의복은 복식 연구가에 의해 화려하게 되살아났습니다.

문紋에서는 경기도박물관이 소장하고 있는 유물 중 특히 조선시대 의복에서만 나타나는 다양하고 특징적인 문양을 펼쳐 보임으로써, 선조들이 추구한 아름다움과 염원을 살펴보았습니다.

격식 있는 옷차림으로 예를 갖추고, 다양한 문양을 더해 옷의 멋과 아름다움을 표현한 선조들이 우리 옷에 남겨 둔 의미를 새롭게 느끼는 시간이 되시기를 바랍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의衣・문紋의 조선 - 복식유물 복원과정
  • 제작자: 경기도박물관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