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이견대

미상 및 오세윤 사진통일신라

국립경주박물관

국립경주박물관

대왕암이 바라다 보이는 해안에 지은 건물이다. 감은사를 지은 이듬해 신문왕은 이곳에서 용을 만나 만파식적萬波息笛을 받았다. 만파식적은 ‘거센 파도를 잠재우는 피리’라는 뜻으로 불면 적병을 물리치고 병을 낫게 하며 가뭄에는 비를 내리고 장마 때는 날이 개었으며 바람을 그치고 파도를 잦아들게 하였다고 한다. 이견대라는 명칭은 주역周易의 ‘용이 하늘을 나니 대인을 만나는 것이 이롭다’는 구절에서 따온 것으로 생각된다. 현재의 위치에서 건물터가 발견되어 복원했지만, 이곳이 신라 때 이견대가 있던 곳인지에 대해서는 논란이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이견대
  • 제작자: 미상, 오세윤 사진
  • 제작연도: 통일신라
  • 위치: 대한민국 경상북도 경주시 감포읍 대본리 661번지
  • 크기: photo
  • 작품유형: 건축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