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이구 사규삼(李玖四䙆衫)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 궁중의 남아가 관례(冠禮) 때까지 입는 겉옷이다. 옷자락이 4개로 나뉜 옷이라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깃이 서로 마주보게 되어 있고 단추로 여민다. 소매가 넓고 옷자락의 옆과 뒤가 트여 있는 형태가 일반적이다. 복건(幅巾) · 세조대(細條帶)와 함께 착용한다. 반가의 남아들도 사규삼을 입었다. 이 유물은 1932년 12월의 《의대목록》에 포함되어 있는 사규삼으로 구(玖) 왕자의 돌 옷으로 마련한 의복 가운데 하나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이구 사규삼(李玖四䙆衫)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