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이구 자적용포(李玖紫的龍袍)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영친왕의 둘째아들 구(玖)의 것으로 생각되는 자적용포이다. 자적용포는 왕세자나 왕세손이 관례(冠禮) 전에 입는 상복(常服)으로, 용무늬의 둥근 보(補)가 달려 있는 자적(紫的)색의 포라 하여 붙여진 명칭이다. 양 어깨 · 가슴 · 등의 4곳에 둥근 사조룡보(四爪龍補)가 금박되어 있다. 관례 전에는 공정책(空頂幘)을 쓰고 옥대(玉帶) · 화(靴)와 함께 착용하고, 관례 후에는 익선관(翼善冠)을 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이구 자적용포(李玖紫的龍袍)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의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