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이위정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남한산성세계유산센터

순조 17년(1817) 광주 유수 심상규가 활을 쏘기 위해 만든 정자이다. 현재 ‘이위정기’가 탁본과 함께 『중정남한지(重訂南漢誌)』에 그 내용이 전해지고 있는데, 기문(記文)은 심상규가 짓고 글씨는 추사(秋史) 김정희가 썼다. 이때 심상규의 나이가 51세, 김정희의 나이 31세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이위정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