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자수병풍_왼쪽

1800/1900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

병풍은 아스카 시대(552-645)에 백제 사람들이 일본으로 건너가 처음 전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본인들은 병풍을 ‘뵤부’라 불렀다. 일본에서는 한국과 중국에서만큼 병풍이 일반화되지 못했다. 그러나 이 같은 작품을 통해 일본 자수업자들의 뛰어난 미적 감각과 기술 수준을 확인할 수 있다. 이 정교한 ‘뵤부’ 작품은 꽃이 피고 풀이 자란 늪지대를 배경으로 하여 흰 왜가리가 노는 낭만적인 가을 오후의 풍경을 보여준다. 왜가리는 사선 평수로, 풀은 세 배 두께의 평수로, 강의 물결 모양을 나타내는 가는 선은 이음수와 비슷한 평수로 표현되었으며, 이 모두가 검은색 명주 위에 수놓아졌다. 이러한 기술의 배합 덕분에 일본의 자수 작품은 떨어져서 보면 마치 자개로 장식된 칠기를 연상시킨다. ‘뵤부’는 특히 양면을 모두 장식하는 것이 특징이며, 본 유물의 뒷면은 풍경화를 담고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자수병풍_왼쪽
  • 제작연도: 1800/1900
  • 크기: w 56.8cm × h 145.4cm
  • 작품유형: 자수, 병풍
  • 권리: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