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장조옥보

광무 3년(1899)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광무 3년(1899)에 만든 장조 옥보이다. 장조는 이복형인 효장세자[후에 진종으로 추존]가 요절한 후 영조의 나이 40세가 넘어서 출생하여 1년만에 왕세자에 책봉되었다. 이후 뒤주에 가두어 8일만에 돌아가셨다. 영조는 장례 때 친히 나아가 스스로 신주(神主)에 제주(題主)를 하면서 나라를 위하여 부득이한 조치였음을 알리기도 하였으나 곧 뉘우쳐 위호(位號)를 복위시키고 사도(思悼)의 시호를 내렸다. 1776년 정조(正祖)가 장헌(莊獻)으로 추존하고 광무(光武) 3년(1899) 고종이 장조(莊祖)로 추존하였다. 장조란 의미는 "덕이 훌륭하고 예절이 공손한 것을 '장(莊)'이라 한다"는 것이고, 의황제는 "성스럽고 신성하여 훌륭하고 아름다운 것을 의(懿)라고 한다"는 의미가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장조옥보
  • 제작연도: 광무 3년(1899)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어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