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저고리와 마고자(뵥원품)

단국대학교 석주선기념박물관

단국대학교 석주선기념박물관

19세기 후반에서 20세기 초에는 일반부녀자 뿐 아니라 기녀에 이르기까지 가슴이 드러날 정도의 짧은 저고리가 유행헀다. 저고리 길이가 진동 길이와 비슷한 정도로 짧고 소매는 손목을 살짝 가리는 정도이다. 따라서 손등을 가리는 토수가 다양하게 사용되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저고리와 마고자(뵥원품)
  • 권리: Seok Juseon Memorial Museum, Dankook University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