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접시

작자미상한국/조선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반찬이나 과일, 다과 등을 담는 얕고 납작한 식기로 ‘첩시’라고도 한다.
높이가 거의 없고 납작하여 대접이나 사발보다 쓰임이 적었으며 크기와
모양이 다양하다. 재질 또한 일반 식기들과 마찬가지로 청동에서부터
철, 금, 은, 칠기, 유리, 나무 등 다양한 재료로 만들어졌다. 이후 도자기
의 발달로 고려시대에는 청자, 조선시대에는 분청사기, 백자 등이 있었
다. 현재는 사기나 유리, 플라스틱 등으로 만든 다양한 형태의 것이 사용
되고 있다. 접시가 식기로서 보편화 된 것은 고려시대이며 조선시대에
는 표면에 특이한 문양까지 새겨 넣는 등 더욱 발전된 형태의 식탁용기
로 사용되었다. 국물이 많은 음식을 담지 않기 때문에 깊이가 얕아 ‘접
시물에 코를 박게 되다’라는 속담도 있는데 이는 접시물에 코를 박고 죽
을 정도로 기가 막힌 운명이라는 뜻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접시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조선
  • 위치: Korea
  • 크기: 높이 4 지름 10.8 바닥지름 7.5
  • 작품유형: 식/음식기/음식/접시
  • 재료: 도자기/백자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