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조새

작자미상한국/광복이후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굴을 파거나 깔 때 사용하는 도구로 바다의 바위나 돌에 붙어 있는 굴을
쪼아서 따내고, 굴껍질을 까서 속에 든 굴 살을 파낸다. 굴은 껍질이 딱
딱하고 바위나 돌에 붙어 있어서 조새와 같은 연장이 없이는 채취가 어
렵다. 조새는 나무로 손잡이와 둥근 머리를 만들고, 새 부리처럼 뾰족한
쇠날을 머리에 박고 ㄱ자로 휘어지고 밖으로 날이 선 쇠갈고리를 손잡
이 끝에 박았다. 사용방법은 굴을 채취할 때는 손잡이를 잡고 뾰족한 쇠
날로 바위나 돌에 붙어 있는 굴을 쪼아서 따내고, 껍질을 깔 때는 굴을
도마 위에 올려놓고 한 손으로 굴을 잡고 다른 손으로는 조새를 가지고
쇠날로 두 껍질 사이를 쪼아서 벌리고 쇠갈고리로 굴 살을 긁어낸다. 이
때 굴 살이 붙어서 떨어지지 않으면 갈고랑이의 날로 밀어서 떼어낸다.
조새는 현재도 어촌에서 사용하고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조새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광복이후
  • 위치: Korea
  • 크기: 길이 31.5
  • 작품유형: 산업/생업/어업/어로/조새
  • 재료: 나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