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존재

이천욱1996

국립현대미술관

국립현대미술관

이천욱은 자신의 상상력과 자연 속에서 선택한 대상에 의미를 부여하고 자아를 확인고자 한다. 그의 작품에 반복되어 나타나는 의자는 단순한 형상이 아니라 단순한 도구로서 사물을 떠난 심리적 상징임을 알 수 있다. 강인함과 고요함 가운데 얻어지는 결실로서의 비어있는 의자는 감상을 자극하기 위한 수사가 아니라 정치적 사회적 의미로서 자유를 넘어서는 마음의 안식, 명상과 관조의 여유를 누릴 수 있는 자유의 시간과 공간을 표상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존재
  • 제작자: 이천욱
  • 날짜: 1996
  • 크기: w6434.5 x h260 cm
  • 출처: MMCA
  • 작품유형: 종이에 석판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