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좌견용 용문 목판

19세기 중반~20세기 전반 추정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시대 왕실 남아의 곤룡포(袞龍袍), 왕실 여아의 당의(唐衣) 보(補)에 금박을 찍을 때 사용하던 목판이다. 원형 목판에 화주(火珠)를 가지고 구름 사이를 노니는 사조룡(四爪龍)이 측면을 응시하는 형태로 양각되어 있다. 목판 뒤쪽에 '계튝신조 좌견' 이라는 묵서가 있어 왼쪽 어깨 부분에 사용했을 것으로 보이며, 이로 미루어 동일한 문양을 좌우반전시킨 형태의 '우견' 목판도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문양을 찍을 때 상하구분이 용이하도록 손잡이 위쪽에 '상(上)' 자가 음각되어 있다. 이와 유사한 문양이 일본 문화학원 복식박물관 소장 덕혜옹주의 당의에서 확인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좌견용 용문 목판
  • 제작연도: 19세기 중반~20세기 전반 추정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조각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