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죽부인

작자미상한국/일제강점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더위를 식히기 위해서 잠잘 때 끼고 자는 용구로, 대나무로 길고 둥글게 엮어 만들었다. 사용하는 사람의 키만큼 길어, 누워서 안고 자기에 알맞은 정도이다. 속이 비어 있어 공기가 잘 통하고, 대나
무의 표면에서 느끼는 차가운 감촉 등을 이용하여 만든 것인데, 여름에 홑이불 속에 넣고 자면 더위
를 한결 덜 수 있었다. 죽부인을 만들 때는 구멍이 나도록 성글게 짜서 원통형이 되게 하고, 마구리는 잘 접어서 궁글리어 모나지 않게 한다. 말끔하게 손질하여 잔털이 돋거나 가시가 서지 않도록 한다. 숯불에 지져 색을 내는 외에는 가공을 하지 않는데, 이는 여름철 땀에 씻기거나 묻어나지 않게 하기 위해서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죽부인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일제강점
  • 위치: Korea
  • 크기: 길이 105
  • 작품유형: 주/생활용품/가전/침구/죽부인
  • 재료: 나무/대나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