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준이종정도병풍

19세기 말~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각 폭의 화면마다 각각 다섯 종류의 제례용(祭禮用) 고동기(古銅器)를 그렸다. 제기(祭器)에 붉은색, 주황색, 푸른색, 녹색 안료로 채색하였으며 그 위에 각각의 명칭을 써 넣었다. 그리고 제기의 양 옆에는 ‘자자손손영보용(子子孫孫 永寶用)’이나 ‘만년미수 자손무강(萬年眉壽 子孫無疆)’ 등과 같이 기복적인 의미를 담고 있는 각 제기의 명문을 전서(篆書)와 해서(楷書)로 적었다. 주로 주대(周代) 이후의 제기를 소재로 하였는데, 이는 주대 종정이 제후의 명예나 업적을 내용으로 하는 명문을 새겨 후손들에게 조상의 위엄과 권력을 알리기 위한 수단으로 제작된 것과 관련이 있다. 따라서 실제 왕실 제례에 사용되는 제기를 그렸다기 보다는 고동기가 지닌 기복적 의미 혹은 고동기에 대한 고증학적 관심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준이종정도병풍
  • 제작연도: 19세기 말~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회화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