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지자총통

미상1557

동아대학교석당박물관

동아대학교석당박물관

이 총통은 임진왜란 이전에 조선의 중화기重火器 제작 수준이 일본보다 훨씬 앞섰다는 사실을 증명하는 우리 고유의 화포이다. 그 체형이 천자총통 다음으로 큰 유통식화기有筒式火器이다. 이 총통은 청동제로서 명종12년(1557) 4월에 주조된 것이며, 육군박물관에 수장된 지자총통(보물 제861호)보다 1개월 후에 주조된 것이다. 그 제작법은 포구砲口외 통신筒身을 연한 포미砲尾에 이르기까지 그 둘레의 차는 없고, 죽절竹節 모양이 시조施條되어 있다. 모두 9조가 시조되었는데 통신에 5조, 그리고 통신과 약실경계선藥室界線에 쌍조雙條, 약실藥室에 2조를 시조하였다. 이는 보물 제861호의 총통시조 방법과는 달리 한결같은 규격으로 시조하였다. 손잡이인 거금擧金은 두개가 그대로 보존되어 있으며 선혈線穴은 약실 뒤쪽 좌우에 뚫려 있다. 이 총통에는 다음과같은 명문이 있다.『 嘉靖三十六年 四月 日 金海都會鑄成地字 重壹白肆拾肆斤□兩監造前棚管 李大胤匠人 金 連』이 총통으로 발사할 수 있는 것은 큰 화살이나 탄환인데 『화포식언해火砲式諺解』에 의하면 중약선 1조, 화약 20냥, 토격(土擊: 화약과 발사할 탄환 사이를 흙으로 다지는 것) 3촌, 조란환鳥卵丸 200개, 혹은 장군전將軍箭을 쏠 때는 격목 6촌으로 전중箭重 29근 8냥을 발사하면 사정거리는 약 800보에 이른다고 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지자총통
  • 제작자: 미상
  • 날짜: 1557
  • 크기: w17.2 x h89 cm
  • 출처: Seokdang Museum of Dong-A University
  • 작품유형: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