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직령(直領)

작자미상한국/조선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남성용 포로, 곧게 되어 있는 깃의 모양에서 그 명칭이 유래되었다. 직령포, 직령 교임식포, 직령의라고도
하였다. 직령은 고려 말기 관복개정 때 처음 보이며, 서인과 천인계급에서 고정립과 함께 착용하였다. 조선
초기에는 서민이 착용하였으나, 세종 이후에는 왕까지 모두 착용하였다.
직령의 형태는 조선 초기에 좁은 소매에 목판깃이고 사각형의 무가 달린 것이었으나, 중기에는 소매가 넓
어지고 칼깃의 형태로 변하였으며, 무는 위쪽을 뾰족하게 접어서 뒤로 젖혀 입었다. 후기에 이르러 소매는
두리소매로 되었고, 깃궁둥이는 완만하게 되었으며, 무도 완전히 뒤로 젖혀 길에 고정시켰다. 고종 때 의복
간소화로 착용이 금지되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직령(直領)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조선
  • 위치: Korea
  • 크기: 화장 108 길이 125 품 65
  • 작품유형: 의/의류/의례복/남자수의
  • 재료: 사직/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