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찬합(饌盒)

작자미상한국/조선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밥과 반찬을 담을 수 있는 휴대용 그릇이다. 둥글거나 네모난 형태를 하
고 있으며 뚜껑이 있다. 찬합은 휴대용 식기이므로 되도록 가볍고 통풍
이 잘 되게 만들었다. 찬합의 전형적인 형태는 목궤 안에 여러 층의 서
랍을 넣은 것이다. 이런 모양의 찬합에는 서랍을 열기 쉽도록 뒤판에 구
멍을 뚫어 놓았는데, 이 구멍으로 손가락을 넣어 서랍을 앞으로 밀어냈
다. 또한 내부의 음식물이 상하지 않도록 사방을 투각하여 통풍을 도왔
다. 그밖에도 여러 형태로 찬합을 만들어 썼는데, 하단의 받침대와 손잡
이만 있는 것이 있다. 그릇 몇 개를 포개어 받침대 위에 올려놓은 다음,
받침대와 연결되어 있는 손잡이로 바로 들 수 있도록 제작한 것도 있다.
또한 작은 나무상자들을 옆으로 나란히 이어서 만든 찬합도 있는데 이
것은 여러 종류의 반찬을 담을 수 있도록 작은 상자들을 나란히 옆으로
붙여서 만든다. 찬합에 술병이 덧붙은 것도 있다. 목궤의 문판은 위에서
밑으로 내려 끼워서 닫으며 궤의 모서리에는 금속장식을 붙여서 장식성
과 견고함을 강화한 것도 있다.
찬합의 재질은 가볍고 잘 터지지 않는 은행나무를 주로 사용한다. 젖은
반찬을 담아야 하기 때문에 표면에는 옻칠을 하는데 이는 벌레가 꾀는
것을 방지하기도 한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찬합(饌盒)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조선
  • 위치: Korea
  • 크기: 높이 22 지름 8
  • 작품유형: 식/음식기/음식
  • 재료: 나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