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청자음양각 추규문 매병 靑瓷陰陽刻秋葵文梅甁

작자미상Goryeo 12th century - Goryeo 12th century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

이화여자대학교박물관
Seoul, 대한민국

매병(梅甁)은 중국 당대(唐代)부터 제작되기 시작하여 한국, 일본 등으로 확산되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고려시대부터 본격적으로 만들어졌다. 둥글고 당당하게 벌어진 어깨로부터 하단부로 내려갈수록 좁아지는 형태를 지녔으며 음각, 양각, 상감 등으로 섬세 하고 다채롭게 시문하였다. 고려시대 태안 마도 2호선에서 출수된 2점의 매병과 죽찰(竹札)을 통해 당시의 매병이 ‘준(樽)’이라 지칭되었음을 알 수 있다. 매병은 주기(酒器)나 다기(茶器)와 같은 음용기(飮用器) 화기(花器) 외에 의례용기 또는 꿀과 참기름과 같은 공물(供物)을 담는 용도로도 사용되어 귀하게 취급되었다. 대부분 뚜껑과 세트로 제작되어 사용되었고 요(遼)·송대(宋代) 고분 벽화를 통해 나무 가구나 기대에 받쳐 사용한 것을 알 수 있다. 부안 유천리에서 다양한 크기로 제작된 매병과 뚜껑, 그 받침으로 추정되는 기대는 고려 중기에 많이 생산된 매병이 어떠한 조합을 이루면서 제작·유통되었는지를 잘 보여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 제목: 청자음양각 추규문 매병 靑瓷陰陽刻秋葵文梅甁
  • 제작자: 작자미상
  • 날짜: Goryeo 12th century - Goryeo 12th century
  • 크기: h32.5 cm
  • 출처: Ewha Womans University Museum
  • 작품유형: 도자기陶瓷器
  • 외부 링크: Ewha Womans University Museum

추천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