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청화백자 운룡문 호

미상18th Century, Joseon Period

동아대학교석당박물관

동아대학교석당박물관

용을 그린 항아리는 왕실의 권위와 위엄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의례기로서 조선 초기부터 엄격한 통제 아래 제작된 특별한 용기이다. 일반적으로 ‘용충’이라고 부르고 있으나 본래 명칭은 용준龍樽이다. 술항아리로 국가와 왕실의 중요한 행사에 꼭 갖추어야 하는 의례기 기능을 한다. 이 항아리의 목은 곧게 직립하고 몸통은 어깨에서 풍만하게 벌어지다가 서서히 아래가 좁아지는 형태이다. 문양은 청화안료를 사용하여 목 부분에는 간략한 당초문을 그리고 어깨부분에는 변형된 여의두문대如意頭文帶를 촘촘하고 큼직큼직하게 돌리고 있다. 몸통 전면에는 용문龍文을 나타내었는데 용의 큼직한 눈과 코, 수염, 사조四爪를 가진 다리, 운문 등이 활달한 필치로 그려져 있다. 18세기 후반의 전형적인 항아리 모습을 잘 보여주고 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청화백자 운룡문 호
  • 제작자: 미상
  • 날짜: 18th Century, Joseon Period
  • 크기: h36 cm
  • 출처: Seokdang Museum of Dong-A University
  • 작품유형: 자기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