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통일(무궁화도 병풍)

정영양Korea 1960s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

우리나라 국화인 무궁화는 더운 여름에 피기 시작하여 오랫동안 그 아름다움과 생명력을 과시하는 이다. 한국 지도를 밑그림으로 택하여, 남북을 꽃의 색으로 구분했다. 오른편의 분홍색 꽃은 북한을 상징하고 흰색 꽃은 남한을 의미한다. 눕혀놓은 우리나라 지면을 가로지른 거대한 나무 둥지는, 남과 북의 통일을 염원하는 작가의 마음이다. 무궁화 꽃잎은 전통 수법으로 수놓았는데 손으로 꼰 세 가지 두께의 실로 수놓았다. 꽃잎 안쪽은 가장 가는 실로 수놓았고, 점차적으로 굵은 실로 꽃잎의 외곽을 마무리 하였다. 특히 꽃잎의 사실적 묘사를 위하여 수를 하기 전에 솜으로 심을 넣어 그 위에 수를 놓았다. 나무 둥지의 거칠음을 표현하기 위해서, 실의 꼬아 놓는 특별한 테크닉(textured thread)을 택했다. 작가에 따르면, 1인치 스퀘어는 두 시간 내지 세 시간이 소요되는 작업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통일(무궁화도 병풍)
  • 제작자: 정영양
  • 제작연도: Korea 1960s
  • 크기: w 489cm × h 215.3cm
  • 작품유형: 자수, 병풍
  • 권리: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