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특별전 '예술을 입다: 실과 나'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2014-10-08/2014-12-31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

이 전시에서는 중국 청대의 백수문포(百壽紋袍))와 수문(壽紋) 가리개가 전시되었다. 이익(李瀷)의 성호사설(星湖僿說)에는 ‘오래 살지 않고는 착한 일을 할 수 없으므로 장수를 복의 첫째로 삼았다’는 글이 있다. 백수문포는 이름 그대로 목숨수자 문양을 많이 수놓아 어머니의 만수무강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은 옷이다. 함께 전시되는 강신희 작가의 ‘모국어’라는 작품 또한 문자를 작품에 넣은 현대미술품이다. 이 작품에는 일상의 옷에 의례에서 쓰이는 제단의 덮개와 같은 긴 천을 덧붙이고 있으며 옷 위에 어머니 나라의 기본적인 글자들과 대화하는 듯 상징어를 꼼꼼하게 바느질 하였다. 나와 다른 사람의 언어이지만 모두 그들에게는 어머니의 언어이며 가슴속에 새겨진 근본이며 염원이다. 문자 문양은 이렇듯 직선적이지만 그것이 문양이 되어 표현될 때 그 의미는 상징성을 가지고 더욱 깊어진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특별전 '예술을 입다: 실과 나'
  • 제작자: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
  • 제작연도: 2014-10-08/2014-12-31
  • 만든 위치: 대한민국, 서울
  • 작품유형: 자수, 섬유
  • 권리: 숙명여자대학교 정영양자수박물관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