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

Elisabeth Daynes

전곡선사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는 1959년 탄자니아의 올두바이 계곡에서 유명한 고생물학자 가문인 리키가의 메리 리키에 의해 발견되었다. 발견 초기에는 “진잔트로푸스 보이세이”라고 이름 붙여졌고, 최근까지는 “오스트랄로피테쿠스 보이세이”로 불리기도 했다. 하지만 오스트랄로피테쿠스와 파란트로푸스의 해부학적 차이가 인정되면서 최근에는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로 불린다. 튼튼하게 발달한 턱 근육으로 인해 단단한 음식도 잘 씹어먹었을 것이라 하여‘호두까기 인간’이라는 별명이 붙기도 하였다.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는 250만 년~120만 년 전, 동아프리카에 흩어져서 살았던 것으로 보인다. 몸무게는 약 45kg, 키는 1m를 좀 넘었고, 뇌용량은 약 530cc 정도였다.

살았던곳 : 탄자니아
살았던때 : 약 300만년 전
발견된곳 : 탄자니아 올두바이 고르지 유적
종명 :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
별명 : 호두까는 사람, 강한 턱을 가진 특성을 표현하는 별명
두개골 용량 : 약 530cc
주요특징 : 넓적한 얼굴과 단단한 어금니, 튀어나온 머리능선, 애초에는 진잔트로푸스로 명명됨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파란트로푸스 보이세이
  • 제작자: Elisabeth Daynes
  • 위치: 전곡선사박물관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