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필(筆)

작자미상한국/조선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글씨를 쓰거나 그림을 그리는 도구로, 짐승의 털을 추려 모아서 원추형으로 묶어 붓촉을 만든 뒤, 붓자루에 꽂아서 사용하도록 만들었다. 붓자루는 대나무가 많이 쓰이고, 둥근 나무 또는 상아나 도자가 사
용되기도 하였다. 붓에 쓰는 털의 재료로는 족제비, 염소, 토끼, 이리, 담비 등의 동물의 털이 쓰였고, 사
람의 머리카락도 사용되었다. 털은 끝이 잘려나가지 않은 것을 사용했다. 대개 억세고 강한 털을 심으로 하고 부드러운 털로 겉을 입힌다. 붓의 모양과 크기, 털의 강약에 따라 다른 이름으
로 불리우며, 여러 종류의 붓을 갖추어 두고 용도에 맞게 사용하였다. 붓의 털은 뻣뻣하고 뾰쪽한 것, 털이 많으며 가지런한 것, 털 윗부분이 끈으로 잘 묶여서 둥근 것, 오래 써도 털에 힘이 있는 것이 좋다. 양모(羊毛)로 만든 붓으로, 붓자루는 대롱 형태의 반죽(斑竹)으로 만들었다. 붓자루 윗부분에 마개가 끼워져 있으며, 붓걸이에 걸 수 있는 끈이 달여 있다. 붓자루와 붓촉의 연결부에 뿔로 만든 투겁이 있고, 그 아래로 망을 씌웠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필(筆)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조선
  • 위치: Korea
  • 크기: 길이 38 자루길이 18
  • 작품유형: 주/생활용품/가전/문방구/붓
  • 재료: 나무/대나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