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함(函)

작자미상한국/조선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문서나 책, 옷 등의 여러 가지 물건을 보관할 수 있도록 만든 가구이다. 뚜껑을 경첩으로 연결하여 여닫는 형식이며
전면에는 자물쇠를 채울 수 있는 배목과 뻗침대가 있다. 안방에서 쓰이는 의복함이나 보석함 등은 나전칠기 등으로
화려하게 꾸미지만 사랑방에서 쓰이는 문서함, 관복함 등은 나무의 자연스러움을 그대로 살려 소박하게 제작되었다.
대개 크기가 작아서 다른 가구 위에 올려놓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문서함, 책함, 혼수함, 영정함처럼 내부에 들어
가는 기물의 명칭을 붙여 부르거나 오동함, 초각함, 죽장함, 교피함처럼 사용한 재료를 붙여 부른다. 함은 주로 소나무나 오동나무, 느티나무로 제작하였는데, 목리의 아름다움을 그대로 살리거나 흑칠 또는 주칠을 하였으며 자개나 대모를 붙여 화려하게 장식하기도 하였다. 용도에 따라 내부에 서랍을 두어 공간의 효율성을 높인 것도 있으며, 크기가 큰 것은 측널에 들쇠를 달아 이동이 편리하도록 하였다. 혼례때 예단을 넣었던 함으로, 흑칠과 주칠로 장식하였다. 내부에는 다섯 개의 공간으로 구획된 분리
형 서랍을 두어 비녀, 장신구 등을 담을 수 있게 하였다. 화형장식이 달린 뻗침대는 뚜껑을 열었을 때 받침대의 역할을 하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함(函)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조선
  • 위치: Korea
  • 크기: 가로 42 세로 24 높이 24.5
  • 작품유형: 주/생활용품/가전/가구/함
  • 재료: 나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