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행전

작자미상한국

국립민속박물관

국립민속박물관

바지의 무릎 아래 부분을 감는 것으로, 행등(行冀), 늑백(勒帛), 박고(縛袴)라고도 하였다. 행전은 무명이나
모시, 베를 좁은 바지통처럼 만들고, 끈을 2개 달아 무릎 아래에서 맸다. 상제(喪制)는 베로 행전을 치고,
승려는 먹물들인 행전을 쳤다. 천인은 행전을 치지 못하고 끈으로 바지 중간을 동여맸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행전
  • 제작자: 작자미상
  • 제작연도: 한국
  • 위치: Korea
  • 크기: 길이 24.5 너비 19
  • 작품유형: 의/의류/부분품/행전
  • 재료: 사직/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