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호모 플로레시엔시스

Kim Seong-mun

전곡선사박물관

전곡선사박물관

2003년 인도네시아와 호주의 연구팀은 인도네시아 플로레스섬의 리앙부아 동굴에서 이상한 두개골 화석을 발견하였다. 현대 어린아이의 두개골 크기 정도로 아주 작았지만, 매우 닳은 어른의 치아를 가지고 있었다. 이 화석을 발견한 연구자들은 이 화석을 지금까지 알려진 인류와는 다른 종으로 규정하고 발견된 지명을 따서 호모 플로레시엔시스로 명명하였다. 그 크기가 너무 작아 영화 ‘반지의 제왕’에 등장하는 난쟁이족인 ‘호빗’이라는 별명이 붙여졌다. 'LB-1'으로 이름 붙여진 호모 플로레시엔시스는 30세 정도의 여성으로 유인원과 비슷한 크기의 작은 뇌를 가졌고 키도 1m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함께 발견된 석기들로 보아 호모 플로레시엔시스는 능숙하게 석기를 사용하여 동물을 사냥하였던 것을 알 수 있다. 18,000년 전까지 살아 있었던 이들 플로렌시스는 인류의 진화연구에서 충격적인 화석증거로 받아들여진다. 새로운 종이 아니라 질병의 희생자라고 주장하는 학자들도 있지만, 현재까지는 섬에 고립된 호모 플로레시엔시스가 장기간 진화하면서 음식자원의 한계 등 때문에 몸집이 작아졌으리라고 알려져 있다. 호모 플로레시엔시스가 어떤 환경하에서 어떤 과정을 거쳐 이렇게 작은 몸으로 진화하였는지? 그리고 진화의 역사에서 오늘날 우리와는 또 어떤 관계가 있는지는 여전히 궁금증을 남아 있다.

살았던곳 : 인도네시아
살았던때 : 약 18,000년 ~ 95,000년 전
발견된곳 : 인도네시아 플로레스섬 리앙부아 동굴
종명 : 호모 플로레시엔시스
별명 : 호빗
두개골 용량 : 417cc
주요특징 : 섬이라는 고립된 환경에 적응하여 작은 신체로 특수하게 진화한 인류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호모 플로레시엔시스
  • 제작자: Kim Seong-mun
  • 위치: 전곡선사박물관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