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호패

미상Joseon Period

동아대학교석당박물관

동아대학교석당박물관

조선시대의 호패는 오늘날 주민등록증과 같은 것으로 16세 이상의 남자에게 지급하였다. 호구파악, 신분질서 확립, 군역의 조달, 향촌사회의 안정유지 등을 위해 실시되었으며 태어난 해, 거주지, 문무과급제 여부 등이 기재되었다. 제일 오른쪽의 호패는 김익조金翊祖의 것으로 갑오생甲午生으로 정해년丁亥年에 무과武科에 급제했다고 기재되어 있다. 신분에 따라 호패의 재질과 기재내용이 다른데, 『속대전續大典』의 규정에 따르면 2품 이상은 아패牙牌, 3품 이하 잡과합격자는 각패角牌, 생원, 진사는 황양목패黃楊木牌등을 사용하도록 하였다. 호패법은 태종 13년(1413)에 처음 시행되었으며, 특별한 국가적 목표가 있을 때마다 몇 차례만 운영되었다. 17세기 이후에는 군정의 선발과 관계없이 신분의 확인 또는 호적제도의 보완기능만 지니게 되었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호패
  • 제작자: 미상
  • 날짜: Joseon Period
  • 크기: w2.5 x h10.2 cm
  • 출처: Seokdang Museum of Dong-A University
  • 작품유형: 나무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