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홑보

조선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조선 궁중에서는 다양한 재질, 크기와 형태의 보자기가 널리 사용되었다. 중요한 예물은 비단 보자기와 끈으로 정성스럽게 포장하여 예를 갖추었으며, 침전이나 수라간, 곳간 등 궁궐의 생활공간에서도 보자기는 여러 가지 물건을 싸고 덮는 필수적인 살림도구였다. 국립고궁박물관 소장 보자기 중에는 내용물이나 사용 장소, 제작 시기, 크기나 수량 등을 먹으로 적어놓은 것도 있다.

이 보자기는 직물 한 겹으로 만든 홑보이며, 분홍색 견직물 한 폭 반으로 구성되었다. 보의 가장자리는 두 번 접어 공그르기로 마무리되었다. 보의 네 모서리에 금전지(金箋紙)가 둘러진 두록색(豆綠色) 술이 달려 있다. 금전지의 금박이 대부분 박락된 상태이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홑보
  • 제작연도: 조선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장신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