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중

화각자[華角尺]

20세기 초

국립고궁박물관

국립고궁박물관

화각기법으로 장식한 자이다. 화각기법은 쇠뿔을 뒤가 비칠 정도로 얇게 펴고 뒷면에 화려한 색으로 무늬를 그린 것을 나무 표면에 붙여서 장식하는 기법이다. 자의 한 면에는 흰색과 붉은색으로 눈금을 표시하고 눈금 사이마다 꽃무늬를 그렸고, 다른 한 면에는 하늘을 나는 용을 그렸다. 조선시대에는 용도에 따라 사용하는 자의 규격이 달랐는데, 이 화각자와 같이 옷감을 재단할 때는 포백척(布帛尺)을 사용하였다.

간략히 보기자세히 알아보기

세부정보

  • 제목: 화각자[華角尺]
  • 제작연도: 20세기 초
  • 권리: 국립고궁박물관
  • 재료: 가구

추천

Google 번역
찾아보기
주변
프로필